이용후기

환아에 비해 적은 인원으로 운영이 되고 있기에 선생님들께서 얼마나 바쁘게 움직여야하는지 알기에.. 얼마나 손갈 곳이 많은지 알기에.. 그 분들의 고충을 생각하면 만족하고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아파서 힘든 기억이 아닌 꿈틀 덕분에 병원생활에서의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아이 병 간호했던 저 또한 편하게 간병생활을 해서 너무도 고마운 꿈틀입니다.

 

중고등부 아이들과 대화도 많이 나눠주시고 게임도 함께 해주심으로 인해서 아이들이 병원 안에서도 잠깐이지만 아프지 않은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해요. 그렇게 좋아하는 모습을 봤을 때 정말 필요한 곳이구나를 느꼈습니다. 좀 더 참여가 많아져서 더 많이 활성화 되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꿈틀꽃씨를 통해 아이들이 병원생활의 힘듦, 스트레스를 풀면서 병원을 무서운 공간, 본인을 괴롭히는 공간으로 생각하지 않고 재밌는 공간, 놀이터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꿈틀꽃씨라는 공간이 있어 아이들이 스마트폰 세상, 병동에만 사는 게 아니라 직접 봉사자선생님들과 장난감, 클레이 등 손으로 직접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부모, 아이 모두가 만족하는 공간입니다.

병원에 장기 입원해있으면 할 것이 없고 심심한데 꿈틀꽃씨가 생기면서 심심한게 많이 사라졌어요!!